이번 SM 엔터 인수전에 네이버·카카오 모두 물러서기가 어렵다. 하이브가 인수에 실패할 경우 네이버는 SM을 등에 업은 카카오를 경쟁자로 맞닥뜨리게 된다. 카카오도 이번 경쟁에서 밀리면 자사 아티스트의 팬 플랫폼 사업을 경쟁사인 네이버-하이브 진영에 의탁해야 하는 데다, 국내 엔터 시장점유율 및 해외매출 점유율을 단숨에 끌어올릴 기회를 잃게 된다. 즉 SM 인수가 네이버 카카오 양측 모두에 건곤일척의 대결인 셈이다.

https://news.mt.co.kr/mtview.php?no=2023022221310894879
이번 SM 엔터 인수전에 네이버·카카오 모두 물러서기가 어렵다. 하이브가 인수에 실패할 경우 네이버는 SM을 등에 업은 카카오를 경쟁자로 맞닥뜨리게 된다. 카카오도 이번 경쟁에서 밀리면 자사 아티스트의 팬 플랫폼 사업을 경쟁사인 네이버-하이브 진영에 의탁해야 하는 데다, 국내 엔터 시장점유율 및 해외매출 점유율을 단숨에 끌어올릴 기회를 잃게 된다. 즉 SM 인수가 네이버 카카오 양측 모두에 건곤일척의 대결인 셈이다. https://news.mt.co.kr/mtview.php?no=2023022221310894879
NEWS.MT.CO.KR
'SM 쟁탈전' 네카오는 왜 꼈을까…소음 커지는 'K팝 밥그릇' 싸움 - 머니투데이
[MT리포트] 격랑의 SM, K팝의 미래는(上)불투명한 지배구조 문제로 촉발된 SM의 경영권 분쟁이 점입가경이다. 이수만 전 총괄과 현 경영진간 다툼에 카카오, 하이브...
Like
2
0 코멘트 0 공유 367573 조회수